# 플라스틱의 단조 조각과 멜팅 기법
# 인공물과 자연물
# 예술적 소생 

“끊임없이 가동되는 도시에서 생성되는 흔한 것 들, 소모되고 버려지는 것들로부터 친근감과 불편함 등 다양한 감정을 느끼고 이를 주목합니다. 일상적이고 무감각했던 물질을 생명체 또는 더 나아가 사랑스러운 존재로 소생되기를 꿈꾸기도 하고, 일회적으로 사용된 후 버려진 것에 예술적 영속성을 부여하는 작업을 하고 있습니다.”

저는 플라스틱과 비닐수지 등 통속적이고 키치(Kitsch)한 물질을 재료로 플라스틱 단조 조각과 부조작업 등 입체작업을 주로 하고 있습니다. 
단조(Forging)기법은 금속재료를 가열하여 두드리고 구부려 곡률을 만들고 이를 이어붙여 입체형상을 만드는 방식을 말하는데, 저는 이 기법을 플라스틱이란 물질에 접목시켜 조각 작업을 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멜팅기법을 통해 플라스틱 부조를 만들기도 합니다.

최근 진행하고 있는 '흔하고 친근한 것들' 시리즈 작업은 플라스틱이란 물질로 여러 견(犬)종의  모습을 만드는 작업입니다. 플라스틱과 견종은 둘 다 현대사회에서 볼 수 있는 흔하고 친근한 것인데요. 견종은 약 400가지 이상이 존재하는데, 이는 생물학적 종의 의미보단 인위적으로 계량된 품(品)종을 의미하기도 합니다. 또한 가장 많은 개량이 이루어진 동물이기도 하죠. 공장형 생산이 이뤄지기도 하고, 버려지기도 하는 모습 또한 플라스틱과 닮았습니다. 입상의 형태로 통일된 플라스틱 견종은 현대사회에서 변질된 자연물의 불편한 모습을 보여주기도 합니다.

재료로 사용 되는 진공성형된 플라스틱 용기(Ready made)는 영구적 보존이 가능한 기능적 장점이 있고, 획일화, 1회적 소모성 등 현대인과의 닮은 점은 많은 재미있는 재료입니다. 현대사회가 직면한 환경이슈를 예술적 방법으로 탐구하며 재료의 선택에 있어서도 새로운 문제를 제기하고자 하였습니다. 플라스틱이란 일견 평범한 물질은 짧게 쓰이고 버려지는데, 이는 다양한 이야기를(자본주의, 인간의 이기심과 욕심, 현대사회와 환경이슈 등) 파생 시키기도 합니다.

작업방식은 공장에서 탄소강 또는 라벨수정으로 인해 사용되지도 못하고 폐기된 진공 성형된 플라스틱 용기를 수집하고, 이를 형태를 알아볼 수 없게 해체시킨 후 철골조의 곡률에 따라 퍼즐조각을 맞추듯 입체의 형상을 만들고 있습니다. 항상 전체 퍼즐이 맞춰지지 못할 것 같은 불안감을 갖고 시작하게 되는 우연성이 높은 작업입니다. 작품을 원경에서 바라보면 외곽 곡선으로 양감이 충실한 구상조각이지만, 근경에서 바라보면 본래의 기능이 제거된 비정형의 플라스틱조각을 바로 맞닥뜨리게 되는데 서로 엉겨 붙고 집적된 조각들은 회화적인 선과 면으로 재생됩니다.

생각해 보면 완성된 작품과 플라스틱 용기는 형태만 달라졌을 뿐, 같은 물질에 불과하기도 합니다. 그러나 일회적으로 사용 되고 버려지느냐, 영구적으로 보존될 것이냐 의 문제는 달라지게 되는데 그 지점에서 여러 의미를 찾으며 반 예술의 미확화를 시도하고자 합니다.